[다시보기] SBS 뉴스토리 267회 <b><평생 족쇄 ‘좀비 채권’을 아십니까?></b><br><br> 최근 성북구와 의정부, 대전 등에서 생활고와 맞물린 빚 부담에 <br> 일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br> 무엇이 그들을 극단적인 선택으로 내몰았을까?<br><br> “계속 독촉장이 날아오고, 통장에 돈이 들어오면 바로 빠져나가고, 사정도 해봤는데 안 됩니다”<br><br> 19년 전 친구와 함께 가전제품 대리점을 차렸다가 <br> 사업이 망해 빚을 지게 된 40대 심 모 씨.<br> 막노동까지 해가며 갚아 보려했지만, <br> 2,600만원이던 빚은 고율의 이자까지 붙어 1억 원으로 늘어났다.<br><br> 보통 채권은 5년이 지나면 효력이 사라지지만, <br> 대부업체가 법원을 통해 지급명령을 신청하는 등의 방식으로 되살려<br> 시효를 계속 연장한다. <br><br> 채권이 팔리고 팔리길 거듭하면서 <br> 몸통을 불려 채무자를 평생 괴롭히는 것이다. <br> 마치 ‘좀비’처럼 되살아나는 채권으로 평생 빚의 족쇄에 짓눌려 <br> 삶을 포기할 생각까지 하는 사람들..<br><br> 지난해 가계부채와 자영업대출이 2천조 원을 넘어섰다, 가구당 부채 7천 9백 만 원 시대<br> 빚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들의 현실과 문제점을 <뉴스토리>에서 심층 취재했다. <br><br> 취 재 : 박병일 영상취재 : 김성일 스크립터 : 이후련 [다시보기] SBS 뉴스토리 267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