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31회 <strong>죽어도 사라지지 않는...<br> -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strong><br> <br> <strong>#디지털 성폭력 영상. 그 끝을 알 수 없는 연결고리 </strong><br> <br> 죽은 사람이 생전에 남긴 작품이라는 뜻의 ‘유작’. 디지털 성폭력 영상 피해자 A씨는 끝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하지만 영상은 그녀의 사후에도 사라지지 않고 오히려 유작으로 포장되어 다시 업로드 되었다, 다운로드 비용 100원으로. 생전에 A씨는 많은 비용을 지급해 디지털 장의사 업체에 삭제를 요청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한다. 성형시술까지 감행했지만, 평생 지울 수 없다는 자포자기 심정이 되어 끝내 가해자가 누군지도 모른 채 생을 마감했다고 그녀의 친구는 말한다. 후보 시절 대통령의 국민공모 10대 공약에도 포함되었던 ‘몰카 및 리벤지 포르노 유통근절’ 약속, 왜 웹하드 속 불법동영상은 여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나? 그 끔찍한 생명력의 연결고리는 무엇인가?<br> 제작진은 한 때 하루 22시간 10여개 웹하드에 동영상을 전문적으로 올렸던 전직 ‘헤비업로더’를 만났다. 높은 수익을 위해선 다운로드가 많이 되는 영상을 업로드 해야 하는데, 소위 유출 영상이라고 불리는 디지털 성폭력 영상은 최고의 수입원 중 하나라는 것이다. 하지만 경찰 단속 후 그가 받은 벌금은 단돈 5만원이라는 것. 연 매출 3억 원에 유출 영상 3천 테라바이트의 최초 유출자라는 또 다른 헤비업로더는, 자신이 수년간 처벌을 피할 수 있었던 이유가 웹하드 업체의 도움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웹하드 업체와 헤비업로더 사이에는 어떤 은밀한 커넥션이 있는 걸까? 웹하드 업체들의 주장대로 제대로 걸러내고 있는 걸까, 아니면 수익을 위해 이런 동영상을 방조 혹은 조장하는 걸까? 일부 업체에 국한된 것일까, 아니면 업계에 만연한 영업 방식일까? 이에 대해서도 소위 ‘내부자들’의 입을 통해 듣는다. <br> 이번 주(7월 28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유출 영상이 돈벌이가 되는 현실 속 피해자들의 고통이 왜 멈추지 않고 반복 재생산되는지, 동영상을 만드는 자, 올리는 자 그리고 방조하는 자들의 연결고리를 추적한다. <br> <br> <br> 방송 일자 : 2018. 07. 28 (토) 밤 11:05<br> 연 출 : 김병길&nbsp;&nbsp;글/ 구성 : 신진주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31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