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54회 <strong>드레스룸의 마지막 메시지<br> -전주 20대 여성 사망 미스터리</strong><br> <br> <strong># 쌍둥이 언니의 죽음, 휴대전화 속 숨겨진 비밀은?</strong><br> 지난 2018년 12월 4일 저녁 7시경, 민주희(가명)씨는 쌍둥이 자매인 언니 민설희(가명)씨로부터 이상한 메시지를 받았다. ‘드레스룸 대피소 쪽 아래’라는 말 뒤에 몇 개의 알파벳문자와 숫자들. 의미를 알 수 없는 내용에 의아했던 주희씨는 언니에게 답신을 보냈지만 돌아오는 답장은 없었고 휴대전화는 꺼져있었다. 불길한 느낌에 다급하게 달려간 언니의 집. 주희씨가 마주한 것은 의식을 잃고 쓰러져있는 설희씨와 그녀에게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는 남편 최씨(가명)였다. 드레스룸 문고리에 목을 매 심정지 상태였던 설희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지고, 주희씨는 마지막 메시지였던 ‘드레스룸 대피소 쪽 아래’를 살펴봤다. 그 결과 주희씨는 언니 설희씨의 꺼져있는 휴대전화를 발견했는데-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는 바로 마지막 메시지로 보낸 숫자와 알파벳의 조합. 그 안에는 설희씨 부부관계에 대한 놀랄만한 내용들이 저장되어 있었는데-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사건 당일 현장의 유일한 최초 목격자 남편 최씨(가명)를 만나보았다. 과연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br> <br> <strong># 드레스룸에 남은 흔적, 그리고 풀리지 않는 의문들</strong><br> 중환자실에서 26일을 견디다가 12월 말, 결국 세상을 떠난 설희씨. 사망 후의 목에 남은 삭흔은 자살자에게서 흔히 보이는 형태라는 부검의의 의견에도 불구하고 그녀의 어머니와 동생은 설희씨의 죽음이 단순한 자살일리 없다는 의혹을 제기한다. 그녀가 사망한 현장인 드레스룸에 남아있던 혈흔과 피 묻은 옷, 그리고 병원에서 뒤늦게 발견한 딸에 몸에 있었던 이상한 흔적들 때문이었다. 그날 그녀에게 어떤 일이 일어난 걸까?<br> 사건 당일 오후 4시, 세 식구를 위한 중국요리를 주문했던 설희씨. 식사를 하며 다정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중 갑자기 취기에 화난 모습으로 돌변한 아내를 달래야만 했다는 남편 최씨. 제작진이 입수한 설희씨의 마지막 통화는 부부의 지인에게 남편을 제발 데려가 달라고 요구하고 있었다. 그리고 몇 분뒤, 동생 주희씨에게 암호같은 문자를 보내고 얼마뒤 목맨 채로 발견되었다는 것이다. 부부 사이엔 어떤 대화가 오고 갔던 걸까?<br> 유족들은 남편 최씨가 왜 119 신고를 빨리 못했는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119신고는 남편이 아닌 이웃주민에 의해서 8시경에나 이뤄졌던 것. 설희 씨 어머니에게 남편 최씨는 그날 오후 4시경, 중국요리를 시킬 때 아내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어딘가에 두어 찾지 못했고, 설희 씨 휴대전화는 발견당시 배터리가 없어 신고를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씨의 진술과 달리 설희씨의 휴대전화는 동생 주희씨가 ‘드레스룸’ 문자를 받고 찾았는데 암호를 입력하면 켤 수 있는 상태였다. 그리고 설희 씨 휴대전화에는 119신고 1시간 전인 저녁 7시2분경 남편 최씨로부터의 부재중 전화가 남아있었다. 휴대전화가 없어 신고를 못했다는 남편 최씨는 왜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한 것일까? 단순한 착각일까? 아니면 미처 말하지 못한 사연이 있는 것일까?<br> <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자신의 집 드레스룸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되었던 전주의 20대 여성의 사망 사건과 그녀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에 대해 사건 목격자들의 증언과 법의학자들의 과학적 실험으로 그날의 진실에 대해 추적해본다.<br> <br><br> 방 송 일 자 : 2019.01.26.(토) 밤 11:05<br> 연 출 : 박경식 글 / 구성 : 이수진<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54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