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89회 <b>치밀한 조작인가? 살인범의 게임인가?<br> - 화성 8차 사건의 진실<br><br> # 단독입수! 화성 8차 사건 당시 윤씨의 진술조서</b><br><br> 지난 10월 1일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범인 이춘재가 4건의 추가 범행과 30여 건의 강간 범죄 일체를 비롯한 여죄를 자백했다. <br> 그 중 하나는 모방범죄로 결론이 난 화성 8차 사건. <br> 당시 범인으로 지목된 이는 인근에 살던 22세 농기계수리공 윤씨였다, <br> 하지만 이춘재의 자백 이후 취재진 앞에 나선 윤씨가 일관되게 주장하고 있는 것은 30년 전 사건 당시 자신이 강압에 의한 허위 자백을 했다는 것! 그러나,<br><br> 담당형사가 고문을 했어 뭘 했어. <br> 찐따란 말이야. 고문할 가치도 없어요<br> <b>당시 사건 담당 형사와의 인터뷰</b><br><br> 억울하면 1심 재판할 때부터 억울하다고 했어야지<br> 자백을 했으니까<br> <b>당시 윤씨 국선 변호사</b> <br><br> 당시 수사관계자들의 얘기는 달랐다. 윤씨의 자백이 강압이나 고문에 의한 것이 아니며 1심 재판에서도 스스로 자백을 했다는 것.<br> 엇갈리는 진술 속에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30년 전 윤씨의 진술조서를 단독 입수했다.<br> 윤씨 자신조차 기억하지 못하는 진술조서 속 자백의 내용, 그 안에 담긴 그날의 실은 무엇일까?<br> 8차 사건이 벌어졌던 그날의 상황으로 돌아가 이춘재의 자백과 윤씨의 자백을 비교분석해 본다.<br><br> <b>#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27년 만에 공개하는 당시 국과수 감정서</b><br><br> DNA 분석법이 등장하기 전인 30년 전, 당시로서는 가장 획기적인 과학수사기법으로 등장한 중성자 방사화 분석법. <br> 화성 8차사건의 범인으로 윤씨가 특정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 또한 중성자 방사화 분석 감정에 의함이었다. <br> 알려진 바에 따르면 국과수의 감정서에 적힌, 현장에서 발견된 체모와 윤씨의 체모가 동일인이 아닐 확률은 3600만분의 1. <br> 이 감정결과는 법정에서도 신뢰성을 인정받아 증거로 채택됐다고 하는데...<br><br> 개인 식별관계는 방사화분석 외에는 다른 방법이 전혀 없었습니다.<br> 그것은 세계적으로 공인된 일이고요.<br> <b>92년 당시 국과수 담당자와의 인터뷰</b><br><br> 이것은 분석하는 사람이 보면 웃을 일이죠. <br> 세상 분석을 그렇게 하나 이러면서 <br> <b>이윤근 노동환경연구소 박사와의 인터뷰 中</b><br><br> 1992년부터 입수해둔 화성연쇄살인사건 관련 모든 자료들을 재확인하던 당시 국과수 감정서 원본을 어렵게 찾을 수 있었다. <br> 30년 뒤 과학계 전문가들의 분석을 통해 바라본 국과수 감정서, 그 안에는 과연 어떤 진실이 숨겨져 있을까? <br><br> <b># 이춘재의 시그니처는 8차 현장에도 있었다?!</b><br><br> 이 사진을 보면서 낯설지 않다 라는 생각을 했고요...<br> <b> 법의학자와의 인터뷰 中</b><br><br>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이 최근 한 법의학전문가와 함께 화성 8차사건과 관련된 미공개 자료 원본을 확인한 결과, 다른 연쇄살인사건에 나타난 이춘재의 시그니처가 8차 사건에도 남아 있음을 발견했다. <br> 더불어 최근 이춘재의 자백에서 8차 사건 속 시그니처와 관련해 진범만이 알 수 있는 비밀의 폭로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했는데...<br><br> 이번 주 토요일(7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단독 입수한 화성 8차사건 자료들을 전문가들과 함께 면밀히 분석한다. 그리고 진범공방이 계속되고 있는 화성 8차 사건의 진실에 다가간다.<br><br> 방송 일자 : 2019. 11. 2 (토) 밤 11:10<br> 연 출 : 이동원 글/ 구성 : 신진주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89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