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19회 <b>위험한 동행 - 필리핀 관광객 표적 납치</b><br> <br> ▣ 방송 일시 : 2011년 9월 24일 밤 11시 10분<br> ▣ 연출 : 김원태 / 글, 구성 : 송현숙<br> <br> <br> <b># 북에서 온 공작원?</b><br> 필리핀 세부 지역을 여행하던 노00씨는 정체모를 괴한에게 납치되어 돈을 요구받았다. 아무도 없는 집에 알몸으로 쇠사슬에 묶여 협박을 받았다는 노 씨가 들은 그들의 정체는 놀라운 것이었다. 《우리는 북에서 온 공작원인데 공작금을 대든지 죽든지 선택하라》는 협박을 받은 것.<br> 60여 시간을 감금당한 노 씨는 한국에 연락해 돈을 송금해준 후에야 풀려났는데 노 씨가 한국행 비행기에 오를 때까지 그들의 감시는 이어졌다. 과연 노 씨는 북한 공작원에게 납치되었던 것일까?<br> <br> <b># 쪽지 하나로 시작된 악몽</b><br> 그런데 노 씨처럼 납치당해 돈을 갈취당한 사람이 한 둘이 아니었다. 필리핀 세부 지역을 여행하는 사람들 사이에는 이미 2008년부터 납치 주의보가 내려졌다고도 한다. 자유여행객을 대상으로 동행을 찾는다는 쪽지를 받으면서 시작되는 악몽. 취재진이 만난 권 모 씨가 당한 수법도 노 씨와 일치했다. 눈을 가리고 은신처로 데려가고, 흔적을 안 남기기 위해 돈 한 장 한 장을 닦아 지문을 없앨 정도로 치밀한 납치 조직. 그런데 지난 9월 8일 이들 조직원 중 한 명이 경찰에 체포되면서 그 정체가 서서히 들어나기 시작했다. <br> <br> <b># 필리핀 현지에서 벌어진 끈질긴 추적, 납치 조직의 실체는?</b><br> 우리는 실제 범행이 이뤄진 세부 지역에서 납치 조직을 추적해 보기로 했다. 필리핀 경찰과 함께 동행 취재한 결과 그들이 은신처로 사용했던 집과 그들의 주 활동 근거지까지 추적할 수 있었는데, 4명 정도의 일당으로 보이는 그들은 평상시엔 사업가 행세를 하며 교민들 사이에 섞여 지냈던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흔적 하나라도 지우기 위해 노력했던 범인들은 그러나 납치할 대상자를 만나며 환심을 얻기 위해 건네준 기념품 포장 비닐에 유력한 증거 하나를 남기고 말았다. 바로 기념품을 건넨 범인의 지문이었다. 그리고 지문 분석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이들이 지난 2007년 안양 환전소 여직원을 살해하고 도주한 용의자였던 것이다. <br> <br> <b># 돌아오지 않는 사람들</b><br> 작년 10월 필리핀으로 여행간 전 공군 장교 윤 씨가 실종됐다. 카드를 잃어버려 다른 카드의 사본이 필요하다는 전화가 걸려왔고 그 카드에서 수천만 원이 인출된 후 윤 씨는 지금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다. 그런데 윤 씨 카드에서 인출된 돈은 필리핀의 한 환전소를 거쳐 국내의 대포통장에 입금되었다. 확인 결과 환전소에 나타난 인물은 이번에 경찰에 구속된 납치 조직의 일원인 것으로 드러났다. 실종 1년이 다 되어가도록 돌아오지 않는 윤 씨, 이 납치 조직은 납치와 돈 가취를 넘어 더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것일까<br> <br>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필리핀 세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국인 관광객을 노리는 납치 조직의 실체를 추적하고 아직도 잡히지 않고 있는 세 명의 용의자를 공개 수배, 더 이상 비슷한 납치 범죄의 희생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고자 한다.<br> <br> <br> <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19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