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54회 <b>실종 미스터리 - 찍새와 상선</b><br> <br> ▣ 방송 일자 : 2012년 6월 30일 (토) 밤 11시 10분<br> <br> <b># OO아파트 1X01호의 비극 </b><br> 2011년 6월, 안양에서 가출한 44세의 임석주(가명)氏 가족들에게 이상한 고지서와 서류가 날아들기 시작한 건 한 달 뒤인 작년 7월 경이다. ‘태어날 때부터 모자란 아이’였다는 임 氏 명의로 총 15대의 휴대폰이 개통되었고, 9000만원의 사채가 생겼다. 가출한 임 氏는 사업자 등록을 냈고, 면허증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고급승용차를 구입하기까지 했다. 이 모든 건 빚으로 돌아왔고 결국 한 달 전, 그의 명의로 되어있던 집이 경매에 붙여졌다. 일찍 사망한 형을 대신해 임 氏를 키웠던 작은 삼촌은 백방으로 조카를 찾아다니다 돌아오지 않는 석주를 잘 부탁한다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br> <br> <b># 찍새와 상선을 아십니까?</b><br> 2012년 2월 4일, 31세의 한 청년도 가출을 했다. 정신지체등급까지는 가지고 있지 않았지만, 일반인보다 판단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신기훈(가명) 氏였다. 2월 16일, 신 氏의 가족은 이상한 전화를 받는다. ‘내가 신 氏의 고모부인데 집에 전화가 오면 받지 말라’는 내용이었다. 그 이후 신 씨의 명의로 휴대폰이 개설되었고 금융기관을 통한 대출이 이루어졌다. 휴대전화의 신호는 대구에서 잡혔다. 그런데 그는 스스로 경제활동을 할 정도의 지적 능력을 전혀 갖고 있지 않았다. 경찰과 가족은 납치를 의심했다.<br> 신 氏는 2월 21일 경 신림동의 한 모텔 앞에서 발견되었다. 낯선 사람들이 취직을 시켜준다며 서울역 앞에서 그를 유인하여 일사천리로 대출에 필요한 서류들을 발급받게 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잠시 길거리에서 생활을 했던 신 氏를 유인한 ‘찍새’부터, 모집책, 인출책 등 사기대출 일당을 줄줄이 검거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 교묘한 사기의 기획자인 ‘상선’ 두 명만 남았다.<br> <br> <b># 임석주 그리고 ‘호랑이 문신’의 남자</b><br> 임 氏에게도 어떤 범죄의 손길이 거쳐 갔을지 모를 일이다. 제작진은 그를 찾아 나섰다. 1년 전의 흔적을 하나하나 따라가는 과정에서 우리는 이상한 정황을 포착할 수 있었다. 확실히, 그의 곁에는 누군가가 있었다. 굵은 금목걸이와 금팔찌를 차고 다녔고 등에는 호랑이 문신을 했다던 한 남자. 그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확실한 정황은 임 氏만이 알고 있을 터. 취재 1주일이 지날 무렵, 우리는 한 병원에서 임석주 氏를 만날 수 있었다. 그에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br> <br> <b># 상선을 잡아라</b><br> 노숙자나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사기 대출 등 범죄를 일삼는 자들. 그들의 수법은 점점 지능적으로 발전하고 있다. 오로지 피해자의 명의만을 사용하기에 법의 그물망도 쉽게 빠져나간다.<br> 서울 광진경찰서 강력반 형사들은 남은 상선을 체포하기 위해 대구로 향했다. 잠복하는 형사들과 이를 알아 챈 상선의 조직원들. 검거 작전이 시작되는데... ‘우리 사회의 밑바닥까지 추락한 사람들을 마지막까지 몰아붙여 끝까지 벗겨먹는, 그리하여 그들을 재기 불능으로 내모는 악질적인 상선’들을 과연 붙잡을 수 있을 것인가? <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54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