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69회 <b>감옥에서 온 퍼즐<br> - 살인리스트의 진실은? -</b><br> <br> ▣방송 일자 : 2012년 11월 10일 (토) 밤 11시 <br> <br> <b><i>“저와 관련이 있는 살인 사건은 총 11건입니다. 저를 만나러 오십시오.”</i></b> <br><br> 지난 2010년 11월. 22년간 강력 사건 현장을 누벼온 베테랑 김정수 형사는 한 통의 편지를 받는다. 발신자는 2개월 전 유흥주점의 女종업원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징역 15년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인 이두홍(가명)이었다. <br> 김 형사는 이氏가 수감 중인 교도소로 찾아간다. 이氏는 A4 두 장 분량의 자술서를 작성한다. 자술서엔 11건에 달하는 살인 사건의 리스트와 사건을 추리할 단서들이 적혀 있었다. <br><br> <b><i>“이게 제가 형사님에게 드리는 선물입니다. 용기 있게 배포 있게 해 보시겠습니까”</i></b><br><br> 김 형사는 혼자만의 수사본부를 차려 이氏의 리스트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주말마다 교도소를 찾아가 이氏로부터 진실일지, 거짓일지 모를 단서들을 얻고 이를 토대로 사실 확인에 나섰다. <br><br> <b><i>&#61600; 첫 번째, 살인 퍼<br><br>즐 - 실종 7년 만에 유골로 발견된 동거녀</i> </b> 살인 리스트를 살펴보던 김 형사는 익숙한 이름 하나를 발견 한다.<br> 신순임. 지난 2003년 6월에 실종된 이두홍의 동거녀였다. 신氏가 실종됐을 때 동거남 이두홍은 유력한 용의자로 경찰의 조사를 받았지만 물증이 없어 풀려났다. 사체도 발견되지 않아 단순 실종으로 묻혀 있던 이른바 암수범죄(Hidden Crime)였다. 그런데 그녀의 이름이 살인리스트 2번에 올라 있는 것이다.<br><br> <b> <i>“내가 어디를 찾아가면 되겠나?” - 김정수 형사<br> “알려주면 김 형사는 내한테 뭘 해줄건데?” - 살인범 이氏</i></b><br><br> 이氏가 낙서하듯 그린 약도 두 장을 내밀었다. 약도에 제시된 지명들을 토대로 현장을 수색한 끝에 한 곳에선 사체를 옮길 때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여행용 가방이 나왔고 또 다른 곳에선 실종된 신氏의 유골이 토막 난 채로 발견됐다! <br> 그러자 갑자기 이氏가 태도를 바꾸었다. 처음 자기가 죽였다던 진술을 번복해 자신은 사체를 묻기만 했을 뿐 죽이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미 10년이 지난 사건이기에 살해의 결정적인 물증이 없다는 것을 이용하고 있는 것이다. <br><br> <b><i>&#61600; 두 번째, 살인 퍼즐 - 20대 여성 묘지 암매장 사건 </i></b><br><br> 집요하게 동거녀 신氏 살해 사건을 물고 늘어지는 김 형사에게 이氏는 전혀 다른 사건에 대한 단서를 내밀었다. <br><br> <b><i> “내가 택시 일을 할 때, 낙동강 갈대숲에, 없어진 여자들이... 조합해 보세요.”</i></b><br><br> 11건의 살인 리스트 중 5개에 “택시” 라는 키워드가 들어간다. 피해자는 한 명을 제외하곤 모두 여자들이다. 그 중 가장 구체적으로 진술이 되어 있는 9번 사건. 9번 사건에 대해 묻자, 이氏는 순순히 자신의 범죄를 자백했다. 택시를 할 당시 승객으로 태운 20대 후반의 여자를 살해한 후 한 묘지에 암매장했다는 것이다. 피해자가 누군지, 언제 죽였는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문 채 그는 다시 약도 한 장을 내밀었다. <br> 그리고 지난 10월 31일, 이곳에서 대대적인 시신 발굴 작업이 이루어졌는데...<br><br> 자백했다, 다시 번복하고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어가며 마치 김 형사와 게임이라도 하는듯한 살인범 이氏. 그는 왜 이런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일까?<br><br> <b><i>“살인범의 게임에 말려들었다고요? 천만에요, 그 놈이 내 게임에 들어와 있는 겁니다.”</i></b><br><br> 이氏는 다른 형사의 접견은 거부한다. 검사의 접견도 거부한다. 오로지 김 형사에게만 편지를 쓰고 접견에 나온다. 한 시간을 얘기하면 그 중 사건과 관련된 것은 한 두 마디뿐이다. 길고 지루한 접견이 끝날 때마다 극심한 허기를 느낀다는 김 형사. 이氏만이 알고 있을 또 다른 암수범죄를 파헤치기 위해 휴일도 반납했다. 그는 과연 살인범과의 심리전에서 이길 수 있을까? <br><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암수범죄를 수사하는 한 형사의 집념을 들여다본다. <br><br><br> <b>※ 암수범죄(暗數犯罪, Hidden Crime) </b><br> 실제 범죄는 발생하였으나 수사기관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였거나 인지하였다 하더라도 피해자나 용의자의 신원이 파악되지 않아 공식적 범죄 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69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