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78회 <b>누군가는 알고 있다 - 필리핀 연쇄 납치 미스터리</b> <br><br> ▣ 방송 일자 : 2013년 1월 19일 (토) 밤 11시 05분<br><br> <b># 아버지는 왜 죽음을 선택했나</b><br> 새해 첫 날, 충북 청주의 야산에서 한 남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그는 지난 2011년 필리핀으로 여행을 갔다 한인 범죄단에게 납치, 실종된 홍석동氏(당시 31세)의 아버지였다.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에는 가족에 대한 미안함과 함께 납치범에 대한 분노가 담겨있었다. <br><br> <center><b>저승에서라도 만나면 두 번 죽인다.<br> 남의 가정 파탄 낸 놈들 절대 용서 안 한다.<br> - 故홍봉의氏 유서 中</b></center><br><br> 아들을 납치한 일당은 2007년 7월, 국내에서 환전소 여직원을 살해한 후 필리핀으로 도주한 3인이 포함된 한인 납치단. 네다섯 명이 함께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들이 저지른 것으로 확인된 납치 사건만 해도 십 여 건에 이른다. <br> 다행히 지난 해 10월, 홍석동氏를 납치한 후 돈을 요구했던 이 조직의 2인자 김종석을 비롯해 돈을 인출한 막내(일명 ‘뚱이’), 리더 최세용 등 5명이 연이어 검거됐다. 그런데 홍氏의 행방은 여전히 드러나지 않고 있다.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았다. <br> 그들이 홍氏를 납치한 것은 분명한데, 그들 중 누구도 홍氏의 행방에 대해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그리고 모르쇠로 일관하는 그들에게 부모로서 할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다는 절망 속에서 아버지는 스스로 생을 마감한 것이다. <br> 한인 납치단 일당이 모두 검거됐는데도 왜 실종된 홍氏를 찾지 못하는 것일까.<br><br> <b># 필리핀, 태국 현지 취재 - 행방을 찾아라!</b><br> 문제가 복잡해진 건 홍氏의 부모에게 직접 돈을 요구했던 김종석이 검거된 지 사흘 만에 필리핀의 교도소에서 자살한 뒤부터이다. 현재 필리핀과 태국, 국내 교도소에 수감 중인 다른 일당들은 홍氏의 납치를 모두 자살한 김종석의 범행이라 주장하고 있다. 자신들은 가담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br> 하지만 그들로부터 납치됐다 몸값을 주고 간신히 풀려난 피해자들은 김종석의 단독 범행은 불가능하다고 했다. 과거의 범행 패턴으로 볼 때, 그들이 서로 역할 분담을 했을 것이라고 했다. <br> 우리는 홍氏의 행방을 찾기 위해 서둘러 필리핀과 태국으로 향했다. 그리고 그곳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그들을 어렵게 만날 수 있었다. 그런데 한사코 홍氏 사건과 무관하다는 그들의 주장에는 묘하게 서로 어긋나는 지점이 있었다. 그리고 이 사건에 한 필리핀 여인이 연루된 정황을 포착했는데... 그는 자살한 김종석의 현지인 아내였다. <br><br> 누군가는 분명히 알고 있는데, 아무도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 억장이 무너지는 건 그들에게 납치된 후 아직까지 돌아오지 않고 있는 홍석동氏와 또 다른 실종자 윤철완氏(2010년 실종, 당시 37세, 예비역 공군 중령) 가족이다. 전문가들은 그들을 하루빨리 송환해 국내에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한다. 가해자도 피해자도 모두 자국민이 아닌 외국인이기에 해당 국가에서 큰 관심을 두긴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br> 그들은 왜 송환되지 않고 있는가. 생사만이라도 확인하고자 하는 가족들의 염원을 가로 막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br><br> <center><b>그래도 안 잡았을 때는 희망은 있었어요. <br> 근데 다 잡고 나서도 아무 것도 못한다는 게 울화통이 터지고...<br> - 홍석동氏 어머니 </b></cente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78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