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82회 <b>나는 시한폭탄이었다 <br> - 살인마의 귀환</b><br> <br> ▣ 방송 일자 : 2013. 02. 23 (토) 밤 11:05<br><br> <b># 필사의 추격 - 살인범을 잡아라!</b><br> 지난 5일 아침, 전남의 한 도시. 맹렬한 속도로 달아나는 한 차량을 여러 대의 경찰차가 필사적으로 뒤쫓고 있었다. 도주로를 막아선 경찰을 그대로 치고 달아난 차량은 길이 끊긴 골목에 들어선 후에야 멈춰 섰다. 도망자는 살인범이었다.<br> 전날 밤. 남자는 14살 어린 직장동료를 자기 집으로 유인, 성폭행한 후 살해했다. 그런데 검거된 남자의 말은 충격적이었다. "차에도 하나 더 있습니다."<br> 경찰은 남자의 차량 트렁크에서 여자의 시신 한 구를 더 수습했다. 남자가 하룻밤 사이에 두 명의 여자를 살해한 것이다. 무엇이 그를 '악마'로 만든 것일까.<br> 우리는 남자를 만나보기로 했다. 그런데 그의 태도는 뜻밖이었다. <br><br> <b>“꾹꾹 누르고 참았다가 표출 안하면 제가 진짜 터질 것 같아요.” <br> -피의자 오영준 (가명, 35세)</b><br><br> <b># 나는 시한폭탄이었다</b><br> 우리는 취재도중 남자가 14년 전에도 지금과 똑같은 방법으로 한 여성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경남 진주의 한 여관에서 청소하던 여종업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한 후 강간을 시도하다 목 졸라 살해했는데, 범행 동기나 수법이 최근의 그것과 놀랄 만큼 닮아있었다. 그는 이 사건으로 징역 12년을 선고 받고 복역하다 지난 2011년 만기 출소했다. 하지만 출소 19개월 만에 다시 같은 방식으로 두 명의 여성을 잔인하게 살해한 것이다. <br><br> <b>“그때는 나도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막 폭발하는 그때는...” <br> -피의자 오영준 (가명, 35세)</b><br><br> 12년을 교도소에서 보냈지만 언제 터질지 모르는 그의 마음속 시한폭탄은 제거되지 않았다. 사회로 돌아온 후 직장생활을 하며 진정되는 듯 했지만 결국 열아홉 달 만에 다시 폭발하고 만 것이다. 그의 살인을 막을 수는 없었을까.<br> 그는 재범 우려가 높은 출소자로 분류돼 경찰의 관리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그를 담당했던 경찰관은 할 수 있는 것이 별로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를 직접 만날 수도 없고 심지어는 과거 범죄 내용도 제대로 알 수 없었다고 했다. 무엇이 어떻게 잘못된 것일까. <br><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강력 범죄의 재범을 막기 위한 우범자 관리 시스템을 집중 점검하고 대안을 고민해본다. <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882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