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00회 <center><b>죄와 벌</b><br> - 사모님의 이상한 외출, 그 후<br><br></center> 방송 일자 : 2013. 6. 29 (토) 밤 11:15<br> 연 출 : 김재원, 글/구성 : 박윤미<br><br> <b># ‘사모님’ 그 후, 그치지 않는 후폭풍</b><br><br> 지난 5월 25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002년 ‘여대생 공기총 청부 살해 사건’의 주모자인 중견기업 회장의 ‘사모님’ 윤모氏가 무기징역을 선고 받고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수감생활을 피해 온 사실을 방송했다. 판사 사위의 불륜을 의심하여 당시 법대생이던 하지혜양의 살해를 지시한 윤氏가 12가지가 넘는 병명이 기재된 진단서를 통해 형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내어 호화병실에서 생활해 온 사실이 밝혀졌다.<br> 방송은 큰 파장을 일으켰다. 방송이 나간 후 윤氏의 주치의가 속한 세브란스 병원에서는 병원장의 공식 사과와 함께 진상조사를 위한 교원윤리위원회가 열렸고, 검찰은 병원을 압수수색 하는 등 발 빠르게 수사에 들어갔다. 또한 피해자 하지혜양의 모교인 이화여대에서는 검찰 수사를 촉구하는 광고를 게재하는 등 방송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 사모님 사건으로 촉발된 일반 시민들의 분노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br><br> <b># 무엇이 ‘사모님’을 교도소에서 나오게 했는가?</b><br><br> <b><i>“딸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라도 과정의 진실을 꼭 밝혀야 합니다.”</i><br><br></b> 방송 후 다시 만난 하지혜 양의 아버지는, 방송을 통해 마음의 응어리가 조금은 풀렸다고 하면서도 진정한 싸움은 이제부터라고 말했다. ‘사모님’의 형집행정지 처분과정 속에 있었던 우리 사회의 엘리트 계층들이 어떻게 이런 일을 가능하게 만들었는지 밝혀야 또 다른 피해가 없을 거라고 했다.<br> 이 과정에는 허위진단서를 작성해 준 의사와 그 진단서를 근거로 형집행정지 허가를 내준 검사, 그리고 형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한 변호사 등 여러 명의 인물이 있었다. 제작진은 취재과정에서 입수한 모든 자료를 근거로 사모님의 형집행정지를 가능하게 만든 사람들을 찾아 나섰다. ‘사모님의 외출’을 도운 수상한 공모자들의 진실은 무엇일까?<br><br> <b># 또 다른 ‘당사자’들, 그들은 지금?</b><br><br> 지난 2002년 하지혜 양 피살사건 당시 이 사건에 관련된 사람은 20명이 넘는다. ‘사모님’ 윤씨로부터 살인을 청부받고 이를 실행에 옮긴 조카 등 2명, 하지혜양과 판사 사위를 미행하는데 가담했던 현직 경찰관들을 포함한 10여명 등. 그들은 ‘사모님’이 무기징역을 선고받고도 지난 4년 동안 보통 사람보다 더 자유롭게 지낸 사실, 그리고 이를 알고 일어난 국민적 공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br><br>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사모님의 이상한 외출’ 그 뒷이야기를 통해, 이해하기 어려운 형집행정지 처분 과정 그리고 ‘사모님의 외출’을 가능하게 만든 사람들을 둘러싼 의혹들을 파헤치고자 한다. 나아가 '가진 자'와 '힘 있는 자‘에게 관대한 현 형집행정지 제도의 현실과 문제점을 들여다보고 이를 시정하려는 우리사회의 움직임도 담고자 한다.<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00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