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11회 <center><b>9월 8일의 비극 </b><br><br></center> 방송 일자 : 2013. 09. 28 (토) 밤 11:15<br> 연 출 : 소형석, 글/구성 : 서인희<br><br> <b># 저수지에서 자살을 시도하려한 아들, 이유는 무엇인가 </b><br><br> 지난 11일 경찰에 자살의심 신고가 접수되었다. 남동생이 자살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내고 종적을 감추었다며 둘째 누나가 신고한 것이다. 경찰은 즉시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들어갔고, 다행히 한 저수지 근처에서 남동생을 찾을 수 있었다. 9월 8일 병으로 돌아가신 아버지를 따라 세상을 떠나려 했다는 남동생. 하지만 누나에게 보낸 문자내용에서 석연찮은 내용이 있어 추궁하던 경찰은 남동생으로부터 충격적인 자백을 듣게 되는데…. <br><br> <b>“내가 죽였습니다”</b> - 막내 아들의 자백 중<br><br> 남동생은 자신의 손으로 직접 아버지를 죽였으며 가족들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털어 놓았다. 무엇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이 모든 것이 아버지의 뜻이었다는 것. 뇌종양 말기로 고통 받아오던 아버지가 아픔을 호소하며 ‘죽여 달라’고 한 말을 받아들여 어머니, 큰 누나가 지켜보는 가운데 직접 아버지 목을 졸랐다는 것이었다. <br><br> <b>“녹음한 증거라든지 아니면 유서라든지 뭐 이런 게 있어야 되는데 이 사람들 주장뿐이지 않습니까 말뿐이지 않습니까”</b><br> -경찰 관계자<br><br> 아버지가 자신을 죽여 달라 부탁했다는 것을 확인할 어떠한 증거도 없는 상황. 무엇보다 입증여부에 상관없이 이유를 불문하고 이 사건은 명백한 살인사건이라는 것이다. 과연 아버지는 정말로 그런 믿기 힘든 부탁을 한 것일까. 대체 이 가족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br><br> <b># 9월 8일, 또 다른 아버지의 죽음</b><br><br> 한편, 같은 9월 8일 부산에서도 50대 남성이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평소 친분이 있던 사람들에게 작별 인사를 남기고 승용차 안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신분증이나 지갑은 없었고 차안에는 뜯지 않은 포도 한 송이와 먹다 남은 파인애플 통조림이 있었다. <br><br> <b>제가 조금 이상하다고 생각을 했던 게 오른쪽 하복부에 상처드레싱이 돼 있더라고요</b><br> -당시 출동 구급 대원의 인터뷰 중 <br><br> 얼마 전, 취업을 준비하던 딸의 취직 소식에 기뻐했다는 아버지. 그런 그가 스스로 생을 저버려야 했던 이유는 무엇일까.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11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