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12회 <center><b> “저는 용의자의 아내입니다”</b><br> - 인천 모자 살인사건의 진실 -<br><br></center> 방송 일자 : 2013. 10. 5 (토) 밤 11:15<br> 연 출 : 김재원, 글/구성 : 최유란<br><br> <b># 천륜을 저버린 아들이 벌인 참극</b><br><br> 지난 8월 13일 등산을 간 어머니는 사흘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어머니의 휴대폰과 지갑은 집에 그대로 남아있었고, 그날 오후 7시 30분 경, 퇴근 후 친구와의 통화를 마지막으로 장남의 행방도 묘연해졌다. 같은 날, 다른 시각, 홀연히 사라져버린 모자(母子). <br> 그들의 실종은 처음부터 석연치 않았다. 그런데 모자 실종 9일 후, 경찰은 어머니의 실종 신고를 했던 차남 정 모 氏(29)를 긴급 구속했다. 그는 어머니와 형이 사라진 다음 날 오후, 형의 차량을 몰고 장장 16시간에 걸쳐 울진과 강원도 정선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하지만 정氏는 ‘증거 불충분’으로 체포 14시간 만에 풀려났다. <br><br> <b>“정말 믿어지지 않아요. 저희는 믿었으니까요. 무죄라고 알고 있었고... <br> 동생이 정선에 가서 시체 찾으면서 그때부터 아, 뭐가 잘못됐구나...”<br> - 아내 김氏의 오빠</b><br><br> 지난 23일, 강원도 정선에서 심하게 부패된 어머니의 시신이 발견됐다. 그리고 바로 다음 날, 경북 울진에서 추가로 발견된 장남의 시신. 사람들이 오가는 길가, 얕은 구덩이에 유기된 그의 시신은 처참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존속살해 및 사체유기혐의로 다시 구속된 차남 정氏는 범행을 자백했다. 그런데, 정氏의 범행 사실을 처음 경찰에 알리고, 어머니의 시신을 찾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사람은 줄곧 남편의 결백을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했던 정氏의 아내, 김 모 氏(30)였다. 수사가 진행된 지 한 달, 그녀는 왜 이제야 그 사실을 밝힌 걸까?<br><br> <b># 결백을 주장하는 아내의 유서, 그녀는 공범인가? </b><br><br> 실종 다음 날, 최근 사이가 좋지 않았던 남편의 제안으로 부부가 ‘화해 여행’을 떠났다는 것이 김氏 오빠의 증언. 오빠를 만나고 온 그날 저녁, 제작진은 뜻밖에도 아내 김氏로부터 문자메시지를 받았다. <br><br> <b>“저는 용의자의 아내입니다.......<br> 만나서 취재에 응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 - 아내 김氏 <br><br> “처음부터 우리는 공범관계를 의심했고...” - 경찰 관계자</b><br><br> 그런데, 경찰은 참고인 자격으로 수사에 협조했던 아내 김氏를 사건의 ‘공범’으로 지목했고, 그녀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치 됐다. 그리고 기나긴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한 다음 날, 아내 김氏는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오열하는 유가족이 취재진들에게 공개한 김氏의 유서에는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경찰의 강압수사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br><br> <b>‘OO씨 제안으로 간 우리 마지막 울진 여행길, <br> 거기서 OO씨가 무슨 일을 했는지 나는 추측만 했을 뿐이지만 <br> 내가 생각하는 그런 일이 아니길 바라.’ - 김氏의 ‘유서’ 중</b><br><br> 아내 김氏가 제작진을 만나 하려 했던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김氏가 사망함으로써 모자 살해 가담 여부에 대한 진실을 직접 들을 순 없게 됐다. 그런데, 부부의 행적을 추적해 온 제작진은 아내 김氏의 사건 가담 여부를 밝힐 충격적인 증거자료를 입수했다! <br><br> 아들이 어머니와 형을 살해·유기하고, 그의 아내가 자살을 선택한 참극. 이제 겨우 결혼 3년차인 부부, 그들은 왜 참혹한 패륜범죄의 ‘피의자’가 된 것일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내 최고 프로파일러들의 분석을 통해 ‘인천 모자 살인사건’의 이면에 숨어있는 진실을 파헤쳐 본다.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12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