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2회 <center><b>수지의 침묵</b><br> - 25년간의 잔혹한 비밀<br><br></center> 방송 일자 : 2013. 12. 21 (토) 밤 11:15<br> 연 출 : 김원태, 글/구성 : 최유란<br><br> <b># 한 낮에 일어난 살인 사건 미스터리</b><br><br> 지난 9월, 한 여인이 비틀거리며 경찰서를 찾아왔다. 몸도 정신도 불안해 보이는 여인은 무슨 일로 왔냐고 물어보는 형사들의 물음에도 대답하지 못하고 점점 의식을 잃어가더니, 결국 그 자리에서 쓰러졌다. 당황한 형사들은 구급차를 부르는 동시에 그녀를 살펴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다. 그리고 이내, 그녀의 몸에서 이상한 점들을 발견했다.<br><br> 폭행을 당한 흔적이 있었어요. 목을 졸린 흔적이 있고요.<br> 얼굴에 무언가로 맞은 흔적들도 있었고요. <br> - 사건 담당 형사<br><br> 그녀의 이름은 윤필정(가명). 윤씨를 가까운 병원으로 옮긴 후 그녀의 신분을 확인한 경찰은 윤씨가 일 하고 있던 작은 가게의 지하 작업실을 찾아갔다. 그리고 계단을 다 내려가기도 전에, 형사들의 눈엔 사망한 남성의 시체가 보였다. 누군가에게 목이 졸려 살해당한 남성.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25년간 함께 생활해 온 부부로 밝혀졌다. 두 사람에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br><br> <b># 25년간 침묵해야 했던 가족의 끔찍한 비밀</b><br><br> 제작진은 부부의 이야기를 자세히 듣기 위해 그들의 딸인 수지(가명/25세)를 찾아갔다. 그러나 수지는 자기 가족의 이야기를 꺼내기 위해서는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족 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이야기라는 것이다.<br><br>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그런데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br> 이런 이야기 하면 천벌 받겠다는 이야기 듣겠지만 <br> 솔직한 마음으로는 아, 이제 끝났다, 다행이다...<br> -수지<br><br> 한참을 고민 한 끝에, 수지는 제작진에게 자신과 동행 해 줄 것을 요청했다. 수지를 따라간 곳은 구치소였다. 그리고 그 곳에서, 제작진은 수지의 어머니 윤씨를 만날 수 있었는데...수지가 그동안 아무에게도 얘기할 수 없었던 이야기. 지난 25년간 침묵해야 했던 자기 가족의 끔찍한 비밀은 무엇일까?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2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