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4회 <center><b>“돈의 맛”</b><br> -그대 아직 돈벼락을 꿈꾸는가?<br><br></center> 방송 일자 : 2014. 1. 4 (토) 밤 11:15<br> 연 출 : 김재원, 글/구성 : 박진아<br><br> <b># 여섯 개의 숫자가 만든 기적, 신화가 된 사람들 </b><br> 로또 1등에 당첨될 확률 ‘814만 5천분의 1’, 벼락을 맞을 확률보다 낮다는 이 완벽한 행운이 어느 날 갑자기 나에게도 찾아온다면? 누구나 바라 마지않는 로또 1등의 실현은 인생의 벼랑 끝에서 하루하루를 술에 의존하다 하룻밤 사이 ‘42억 로또 전설’이 된 강씨에게, 늘어가는 빚으로 파산 직전까지 몰린 우체국 집배원에게, 중국집 사장님을 꿈꾸던 철가방 배달원에게 인생대역전의 기적이었다. 단 여섯 개의 숫자만으로 ‘신화’가 된 사람들. 일확천금을 거머쥐고 사람들의 입에서 입으로 회자되는 로또 신화의 당사자들. 그들은 지금 어떤 삶을 살고 있을까? <br><br> <b># 복권 1등을 거머쥔 남자, 거듭되는 반전드라마의 주인공이 되다</b> <br> 수천만 원의 빚더미 속에서 희망을 버리지 않고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했던 중국집 배달원. 그에게 희망은 매일같이 드나들던 복권방에 있었다. 월급까지 앞당겨 받으며 복권에 열중했던 그의 인생은 그야말로 ‘가불 인생’이었다. 그런데, 그러던 그가 어느 날 명품 구두를 신고 완전히 다른 사람이 되어 중국집에 나타났다. <br><br> “오토바이 3대를 바꿔주고 직원들 돈도 주고 나한테는 천만 원을 주고 갔어요.” <br><br> 복권 1등에 당첨, 19억 원을 손에 쥔 ‘역전의 신화’가 되어 나타난 그는 중국집에 200백만 원을 호가하는 오토바이를 쾌척했는가하면, 직원과 주인에게도 거액의 돈을 주고 떠났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2012년, 동네를 떠났던 그가 다시 모습을 드러낸 곳은 뜻밖에도 경찰서였다. 남편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을 당하고 자해까지 강요당했다는 배달원의 아내의 몸 곳곳은 피멍과 상처들로 가득했다. 자신의 돈 1억 원을 아내가 몰래 썼다는 것이 폭행의 이유였다. 형제들에게도 당첨금의 절반을 나눠주며 ‘베풀 줄 아는 착한 사람’으로 통했던 그가 가정폭력의 피의자가 되어 아내로부터 형사고발을 당하고 파경에까지 이른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br><br> <b># 당신의 행복은 얼마입니까?</b><br> 화물차에 소금을 싣고 전국을 돌아다니는 한 소금장수는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모든 것을 잃었다. 그는 분명 12억 8천만 원의 주인이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4년이 지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그 돈을 손에 쥐어본 적이 없었다는 그는 20년을 함께 산 아내와 법정에서 만났다. 추첨번호를 맞춰보라며 복권용지를 아내에게 준 것이 화근이었다는 것. 그에게 돌아온 것은 이혼소송뿐이었다. 초라한 모습으로 전국을 떠도는 소금장수에게 남은 것은 손에 쥐고도 넘치는 카드빚 명세서와 만나지 못하는 자식들의 사진뿐이다. <br><br> “차라리 로또가 안 됐다면 깨질 수 있는 가정이어도 이렇게 빨리 안 깨졌지...”<br><br> 삶이 고단하고 팍팍하게 느껴질수록 복권방 앞은 인산인해를 이룬다. 돈의 가치가 사람 위에 있는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과연 ‘돈’이란 무엇일까?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복권 1등 당첨자들을 추적, 수십억 원의 돈이 생긴 그들의 인생을 조명함으로써 돈이 행복을 가져다주는 유일한 수단처럼 여겨지는 현실을 돌아보고자 한다.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4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