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6회 <center><b>평양 로열패밀리 잔혹사<br> - 아무도 믿지 마라</b> <br><br></center> 방송 일자 : 2014. 1. 18(토) 밤 11:15<br> 연 출 : 김규형, 글/구성 : 서인희<br><br> <b># 평양 로열패밀리의 감춰진 이야기들</b><br> 2006년 8월, 한 여성이 프랑스 파리의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그녀는 사랑하는 남성과의 결혼을 꿈꿨으나, 집안에서 반대가 심해 이를 비관하여 수면제를 먹고 자살을 선택하게 되었다고 전해졌다. 그녀의 이름은 ‘장금송’, 북한 최고 권력자 김정일 위원장의 조카이자 김일성 주석의 외손녀였다. 그녀의 부모인 김경희(김정일의 여동생)-장성택은 딸 장금송의 결혼에 반대했지만, 과거 그들 역시 신분 차이에도 불구하고 사랑에 빠져 결혼을 하게 된 러브스토리를 갖고 있었다. 딸의 자살로 인해 둘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이 악화되었다. 그 후 장성택은 계속 출세가도를 달렸고, 김정일 사후 김정은의 집권 이후에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으며 북한 권력의 2인자로 승승장구하는 듯 했다. 그런데,<br><br> “개만도 못한 추악한 인간쓰레기 장성택은 당과 수령으로부터 받아 안은 하늘같은 믿음과 뜨거운 육친적 사랑을 배신하고 천인공노할 반역행위를 감행하였다.”<br> - 장성택 사형집행 판결문 中<br><br> 2013년 12월 12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을 열어 장성택에 대해 ‘국가전복음모행위’ 혐의로 사형을 판결하고 즉시 집행했다고 보도했다. 왜 김정은 위원장은 지금까지 자신을 뒤에서 조력해주던 고모부를 ‘사형’이라는 극단적인 형벌에 처하게 했는가. 그의 숙청은 어떤 변화를 의미하는가.<br><br> <b># ‘김정은 우상화 작업’과 ‘피의 숙청’</b><br> 김정은이 장성택의 사형 집행일에 강조했던 것은 바로 ‘백두혈통’이었다. 젊은 나이의 그는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권력을 자신의 권력으로 만들기 위하여 우상화 작업을 시도해 왔다. 이번 장성택 숙청은 김정은 우상화 작업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일까. <br><br> “백두의 혈통, 주체의 혈통이 맥맥히 이어져 흐르는 우리의 조선로동당에는 그 어떤 잡것이 섞일 틈이란 없다. (...) 원수님 따라 하늘땅 끝까지 가리라!”<br> - [로동신문] 2013년 12월 12일자 1면<br><br> <b># 권력다툼인가, '쩐의 전쟁’인가</b><br> 장성택은 북한의 재정을 맡고 있었고, 국가사업을 통해 쌓은 물적 토대를 기반으로 북한의 변화를 주도했던 인물이다. 그는 이 과정에서 많은 부를 쌓아올렸고 이를 기반으로 강한 권세를 부려왔다. 그렇기 때문에 권력 다툼보다 ‘이권 다툼’이 이번 숙청의 결정적인 이유가 되었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그렇다면 장성택이 진행하던 사업들은 무엇이었으며, 현재 북한의 시장은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는가.<br><br> <b># 무엇이 진실인가</b><br> 접근이 쉽지 않은 북한 권력자들의 이야기는 그 누구도 ‘사실’을 검증할 수 없다. 그러다보니 확인되지 않은 소문과 보도들이 꼬리를 물고 있다. 특히 이번 사건에 있어 가장 무성한 소문에 오른 인물은 김정은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 장성택의 아내 김경희였다. <br> 리설주와 김경희는 어떤 인물이며, 김정은을 둘러싼 여인들은 이번 숙청에 어떤 역할을 했던 것일까. 리설주와 장성택의 부적절한 관계였다는 소문부터, 김경희의 사망설, 그리고 장성택이 사냥개에 물려죽었다는 설 등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 북한관련 보도들 중에서 진실은 과연 무엇이며, 우리는 어디까지를 믿어야 할까.<br><br> 김정은 집권 2년, 그는 앞으로 또 어떤 선택을 할 것인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장성택의 처형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각종 소문들의 진위를 알아보고, ‘백두혈통’이라고 일컫는 로열패밀리는 어떤 사람들인지 그 실체를 추적해 보고자 한다. 또 이번 사건이 북한 사회에 미칠 영향과 앞으로의 정세를 분석, 북한 사회의 실체를 좀 더 객관적으로 파악함으로써 2014년의 북한을 보는 정확한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26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