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56회 <br> [<b>‘뼈 동굴’ 미스터리, 50년 괴담의 진실</b>]<br> <b>방송 일자 :</b> 2014. 9. 27(토) 밤 11:15~<br> <b>연 출 :</b> 안윤태 <b>글/구성 :</b> 김현정<br><br><br> <b># 사람 뼈가 나오는 동굴</b><br> 그리 높지 않은 시골마을의 산 중턱에는 사람의 뼈가 나온다는 소문에 휩싸인 동굴이 하나 있다. 외지인들은 사람 뼈에 대한 소문을 듣고 동굴을 찾아왔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 동굴이 전국의 10대 공포체험 명소 중 하나로 꼽히기도 했다. <br><br> 하지만 지역 주민들 중에서 이 동굴 안에 들어가 볼 생각을 했던 사람은 별로 없었다. 동굴에서 심심찮게 발견되는 뼈와 예전부터 전해져오는 무서운 이야기들은 그 이유를 짐작케 했다.<br><br> <i>(당시 아이들은) 두개골 갖다놓고<br> 이렇게 뼈를 사람처럼 맞추는 놀이도 하고 그랬죠.</i><br> <b>지역 주민 인터뷰 中</b><br><br> <i>가서 굴 구경하면 뼈가 허여니 있었어.</i><br> <b>지역 주민 인터뷰 中</b><br><br> 지역 주민들은 그곳에서 뼈가 자주 발견되었다고 했다. 수십 년 전, 아이들은 그 뼈를 가지고 놀았고, 외지에서 왔다는 의대생은 실습용으로 뼈를 가져가기도 했다는 것이다. 도대체 이 동굴에서는 왜 이렇게 많은 뼈들이 나오는 것일까?<br><br><br> <b># 핏빛으로 흐르는 계곡</b><br> 이 지역에는 ‘뼈 동굴’에 이은 또 하나의 이야기가 전해진다. 50년도 더 지난 과거에, 이 지역에는 핏빛 개울이 나타났었다고 사람들은 증언했다. 그리고 당시 지역 신문의 기자가 취재를 나오기도 했었다. 이 현상은 하루 이틀로 끝나고 만 것이 아니라, 무려 1년이 넘도록 지속되었다고 했다.<br><br> <i>개울이 있는데 그 개울에 핏물이 거의 1년 이상 갔어요.<br> 그 물로 빨래도 못하고 아무 것도 못하고.</i><br> <b>지역 주민 인터뷰 中</b><br><br> <i>그 물로 밥을 해 놓으니까 <br> 피비린내가 났다는 그런 이야기도 있더라고요.</i><br> <b>지역 신문 기자 인터뷰 中</b><br><br> 이 붉은 물줄기는 사람들의 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오랜 시간 마을을 가로질러 흘렀다고 했다. 그리고 그 물길을 거슬러 올라가면 산중턱에 위치한 소문의 뼈 동굴이 나왔다고 했다. 붉은 핏빛의 물줄기는 동굴에서 흘러나온 것이었을까? 왜 이 마을에서는 무시무시한 핏빛 물줄기가 흘러야만 했던 것일까?<br><br><br> <b># 끝나지 않은 뼈 동굴 이야기</b><br> 주민들은 아직도 그 동굴 안에 수많은 유골들이 묻혀있다고 했다. 지금도 주인을 알 수 없는 이름 모를 유골들이 동굴 안 도처에서 발견되고 있는 상황. 우리는 온갖 추측이 난무한 소문의 동굴을 찾았다. 그 안에서 우리가 마주친 것은 여전히 그곳에 남아있는 유골의 잔해들이었다.<br><br> 이곳에 수많은 유골들이 있다는 공공연한 비밀이 세상에 드러난 것은 불과 십 수 년 전. 그전에는 50년간 아무도 이 동굴의 진실을 이야기 하지 않았다고 했다. <br><br> <i>저기에서 6. 25 때 사람들 많이 죽었다고 얘기를 하더라고요. <br> 그런데 주민들이 자세하게 얘기를 안 해주더라고. 쉬쉬하고.</i><br> <b>지역 신문사 기자 인터뷰 中</b><br>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마을 사람들은 도대체 왜 50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뼈 동굴 이야기를 감추고 살아야만 했던 것일까. <br><br> 괴담의 진원지인 뼈 동굴. 그 안에서 발견되는 뼈들은 왜, 어떻게 동굴 속에 묻혀있었던 것일까? 봉인 된 동굴의 기억은 과연 어떤 것일까? <br><br> 이번 주 <b>그것이 알고 싶다</b>에서는 괴소문의 중심에 있는<br> <b> ‘뼈 동굴’</b>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사건의 비밀을 알아본다.<br><br><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56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