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80회 [<B>사라진 운전자- 7시간의 미스터리</b>] <br> <B>방송 일자</b> : 2015. 4. 11(토) 밤 11:15<br> <B>연출 :</b> 강범석 <B> 조연출 : </b>길용석 <B> 글/구성 :</b> 장윤정 <B>취재작가 :</b> 김수현<br><br><br><br> <B># 4중 연쇄추돌사고, 사라진 운전자</b><br> 2014년 10월 21일 밤 11시 55분. 신탄진 IC를 갓 지난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에서 차량 네 대가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비 오는 밤, 어두운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벌어진 사고. 차량에 타고 있던 스무 명 남짓의 탑승자들은 모두 갓길로 피해 사고가 수습되길 기다렸다. 그런데,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이상한 이야기가 들려왔다. 빗길에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1차사고 차량인 스포티지의 운전자가 사고현장 어디에도 없다는 것! 운전자도, 탑승자도 없이 도로위에 남겨진 스포티지. 운전자는 과연 어디로 간 걸까? 그즈음, 스포티지 차를 견인하던 견인기사는 정장 차림의 남성 두 명이 고속도로의 갓길을 걷고 있는 수상한 모습을 목격했다. <br><br><br> <i>“내려서 이야기하다 보니까 술 냄새가 나서 경찰을 올라오라고 했던 거죠. <br> 왜냐하면 음주 운전자들은 도망가잖아요, 현장에서.”</i> <br> <B>- 당시 스포티지 차량 견인기사 인터뷰 中</b><br><br><br> 두 남자 중 한 사람이 스포티지 차량의 운전자라고 생각한 견인기사는 즉각 경찰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그러나 두 남자는 경찰이 도착하기 전, 가드레일을 넘어 어두운 시골 마을로 도망가버렸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일대를 샅샅이 수색했지만 그들을 찾을 수 없었다.<br><br><br> <b># 뒤바뀐 운전자, 7시간의 미스터리</b><br> 사고 다음 날인 10월 22일 새벽 7시 5분경. 이번에는 부산으로 향하는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서 40대 남성이 변사체로 발견됐다. 조사결과, 사망한 남자는 바로 전날 반대편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의 스포티지 차량 주인 조석진(가명) 씨! 경찰은 사고 당시 사라졌던 두 명의 남성을 조 씨의 차에 함께 탄 동승자로 특정 짓고 조사를 벌였다. 함께 차량에 탑승했던 두 남성은 조 씨의 회사 협력업체 직원인 김 대리와 손 부장. 두 사람은 ‘사고 당일 저녁에 조석진과 함께 술을 마셨고 서울로 올라가던 길에 조 씨가 운전하던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며 사고가 났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경찰의 조사결과 뜻밖의 사실이 드러났다.<br><br><br> <i>“CCTV를 확인해보니까 죽은 사람은 넥타이를 안 맸는데, <br> 운전한 사람이 넥타이를 매고 옷 색깔도 다르고...”</i> <br> <B>- 사건 담당 경찰 관계자 인터뷰 中</b><br><br><br> 사고 차량의 운전석 에어백에서 조 씨가 아닌 김 대리의 DNA를 발견한 것! 하지만 김 씨는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고 당일 술을 가장 적게 마신 사람은 차량의 주인인 조석진(가명) 이었고, 사업파트너로 만난 본인에게 조 씨가 쉽게 차 키를 건네줄 리가 없다는 이유였다. <br><br><br> 사고현장의 유일한 단서인 블랙박스 메모리 칩은 사라졌고, 모든 증거가 김 대리를 범인으로 지목하고 있는 상황. ‘운전자는 조석진’이라는 진술로 일관하는 김 대리는 허황된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걸까. 제작진은 당시의 정황을 파악하기 위해 교통사고 분석가는 물론 영상분석 전문가, 법의학 전문가 등 다양한 전문가들과 함께 정밀한 분석에 나섰다. 그 결과 놀라운 사실을 발견하게 되는데... <br><br><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br> 경부고속도로 4중 추돌사고 이후 조 씨의<br> ‘사라진 7시간’에 대한 미스터리를 추적한다.<br><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80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