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97회 <b>‘쓰싸’와 ‘가스’- 인분교수의 아주 특별한 수업</b> <br><br> # 이상한 화상 환자<br> 2014년 11월. 얼굴에 화상을 입은 한 남자가 병원을 찾았다. 진단 결과는 안면부 2도 화상. 어쩌다가 다쳤냐는 의사의 말에 그는 2주 전,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생긴 가스폭발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남자가 다친 곳은 얼굴만이 아니었다. 왼쪽 다리의 염증부터 어깨뼈 골절까지. 단순히 가스폭발로 다쳤다고 보기에는 여간 이상한 것이 아니었다. 당시 남자를 진료했던 의사는 제작진에게 환자의 상태가 몹시 불안해보였고, 문진에도 협조를 하지 않는 등 수상한 모습을 보였다고 이야기 했다. 여러 가지 정황 상 남자의 몸에 생긴 모든 상처가 가스폭발로 생긴 거라고 보기엔 의심스러운 상황. 그는 정말 단순한 사고로 병원을 찾았던 걸까, 아니면 숨겨진 이유가 있는 걸까.<br><br><br> # 30세 청년의 비망록, ‘2XXX호 잔혹사’<br> 그런데! 몇 달 뒤. 한 디자인 협의회 회장직에 있는 교수와 협의회 사무국 직원 세 명이 약 2년 간 한 남자를 사무실에 감금한 채 상습적인 폭행을 해온 충격적인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사건의 피해자는 바로 의문의 상처로 병원을 찾았던 남자 강선우(가명) 씨! 그는 가해 교수인 장 교수에게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폭행을 당하고, 인분을 강제로 10여 회 이상 먹는 비인간적인 일을 당했다고 했다. 교수의 충격적인 행보는 피해자에게 오물을 먹이는 것으로 그치지 않았다. <br><br><br> “입에 재갈을 물린 다음에 손발을 결박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워서<br> 가스를 살이 탈 정도로 뿌리고... 장 교수가 전기 충격기도 사라고 했어요. <br> 저한테 전기 충격기를 쓸까말까 생각 중이라면서...”<br> -피해자 강선우(가명) 씨 인터뷰 中<br><br><br> 평범한 사무실이었던 그 곳에서, 한 사람을 상대로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고문 수준의 엽기적인 가혹행위가 일어나고 있었던 것이다. 피해자 강 씨는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자신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며 한 웹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공유했다. 그리고 제작진은 그를 통해 현재 언론에 알려진 것 보다 더욱 충격적인 내용을 접 할 수 있었는데... <br><br><br> # 인분교수, ‘특별한 수업’의 시작<br> 장 교수의 지인들과 관계자들은 제작진에게 그를 ‘열정적이고 리더십이 있는, 호탕한 성격의 소유자’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이 사건이 더욱 충격적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장 교수 때문에 학교를 그만둔 사람부터 아예 디자인에 대한 꿈을 접어버린 사람까지. 강선우(가명) 씨뿐만 아니라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은 교수의 폭행이 그의 학생들부터 동료 교수까지 상대를 가리지 않았다고 했다. 피해자들의 증언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br><br> “지금 노출 돼 있는 게 다가 아니에요. 직접 피해 본 분들은 아마 <br> 한이 많이 서려있을 거예요. 한 10분의 1정도 밖에 노출이 안 돼 있는 것 같으니까...”<br> -장 교수의 동료 교수 인터뷰 中<br><br> 현재 알려져 있는 사건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것! 하지만 피해자들 대부분이 장 교수의 보복을 두려워하며 그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것조차 거부하는 상황. 자신을 철저히 숨기고 두 얼굴을 연기했던 장 교수의 ‘특별한 수업’은 언제부터 시작됐던 걸까. <br><br><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한 청년의 꿈을 철저하게 짓밟은 ‘인분 교수’ 사건의 전모에 대해 알아보고, 장 교수의 이면에 숨겨진 또 다른 진실을 추적한다.<br><br> 방송 일자 : 2015. 8. 8 (토) 밤 11:10<br> 연출 : 도준우 조연출 : 길용석 글/구성 : 최유란 취재작가 : 김수현 <br><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997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