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04회 <br> <strong>칼잡이의 비망록<br> -외상센터의 민낯을 기록하다<br></strong> <br> <strong># 11월의 탈출극, 그리고 다시 주목받게 된 인물<br></strong> <br> 지난 11월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성이 울려 퍼졌다. 25세의 북한군 병사 오청성씨가 총탄을 무릅쓰고 목숨을 건 탈출을 감행해 한국 땅으로 넘어온 것이다. 5발의 총상을 입어 생사의 갈림길에 섰던 그를 대수술 끝에 살려낸 사람은 경기남부 권역외상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국종 교수. 2011년 ‘아덴만의 여명 작전’ 당시 석해균 선장의 생명을 구해 일약 ‘국민 영웅’이 되었던 그는 북한군 병사를 살려내며 다시 사람들의 주목을 받게 됐다. 그리고, 그가 소속된 권역외상센터에 국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6년 만에 다시 ‘이국종 신드롬’이 일어난 것이다.<br> <br> 권역외상센터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는 27만 명의 국민들의 목소리가 이어졌고 그에 따라 당초에는 내년 권역외상센터 예산을 삭감을 계획했던 정부는 추가 지원을 약속했다. 그러나 정작 이국종 교수는 자신은 더 이상 기대도, 희망도 없다 말한다. 그는 왜 절망하는 것일까?<br> <br> <strong># 최초 공개 ! - 칼잡이들의 비망록 <br></strong> <br>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이국종 교수의 비망록 101장의 전문을 입수했다. 틈틈이 메모해온 그의 비망록엔 권역외상센터 안에서 일어나는 숱한 좌절과 절망의 기록이 담겨 있었다. <br> 일반인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권역외상센터 안 통제구역, 그 안에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br> <br> <em>“밤은 환자들의 비명으로 울렸다<br> 그들은 죽음을 달고 내게로 와 피를 쏟았다. <br> 으스러진 뼈와 짓이겨진 살들 사이에서 생은 스러져갔다”<br> - 이국종 / 경기남부 권역중증외상센터장의 비망록 中<br></em> <br> <em>“오늘 후배가 나를 찾아왔다<br> ‘힘들어서 더 이상 못 버티겠어요’<br> ‘정말 죄송하지만 그만두겠습니다’<br> 그 순간 나는 아무 말도 해줄 수가 없었다”<br> - 조현민 / 부산 권역중증외상센터장의 비망록 中<br></em> <br> <strong># 대한민국에서 중증외상센터는 지속가능한가<br></strong> <br> <그것이 알고싶다>는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138명의 권역외상센터 의료진들의 실태 조사 및 221명의 전국 의과대학생들의 전공 분야 선호도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br> 지난 한 달 동안 권역외상센터에서 하루 평균 12시간 이상 근무했다는 의료진들이 60.9%, 한 달 중 야간 근무를 한 횟수는 ‘7일~10일’이 42%로 가장 많았다. 또한 전국 의과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전수 조사에서 무려 88.7%가 ‘외상 외과를 선택하지 않겠다’라고 답변했다. <br> 규정상 권역외상센터는 한 곳당 최소 20명의 전담의사를 두도록 하고 있으나 올해 6월 이 기준을 충족하는 권역외상센터는 단 한 곳도 없다.<br> 전문가들은 인력난 문제 해결을 위해 '한 명의 영웅'을 만드는 것보다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과연 대한민국 권역외상센터 외과의사로 산다는 것은 무엇일까?<br> <br> 이번 주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대한민국 중증외상의료체계의 실체를 밝히고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의 헌신과 그들이 처한 참혹한 현실을 들여다보려 한다.<br> <br> 방송 일자 : 2017. 12. 16 (토) 밤 11:15<br> 연 출 : 이큰별 글/구성 : 황채영<br> 취 재 P D : 서정훈<br> 조 연 출 : 유진훈 취재작가 : 최보영<br> [다시보기] 그것이 알고싶다 1104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