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보기] 질투의 화신 15회 “어디 가지 마. 내 앞에 있어.”<br><br>키스 후, 화신(조정석)과 나리(공효진)는 어색함 속에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고, 나리는 화신과 정원(고경표) 사이에서 죄책감으로 괴롭다. 그날 밤, 감정이 뒤엉킨 세 사람이 한 자리에 모이는데.... [다시보기] 질투의 화신 15회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