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잔] 한예리, 따뜻한 박지일 품에서 서러운 눈물 한예리(송자인)는 박지일(송봉길)의 다리를 주물러주며 서러운 울음을 쏟아내고 박지일은 그런 한예리를 따뜻하게 안아준다. [애잔] 한예리, 따뜻한 박지일 품에서 서러운 눈물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