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우니께” 한예리, 박지일 앞 당당한 눈물 박지일(송봉길)은 한예리(송자인)의 배신 사실을 알고 호통치지만, 한예리는 자신이 자랑스럽다며 눈물을 보인다. “자랑스러우니께” 한예리, 박지일 앞 당당한 눈물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