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훈, 물러설 수 없는 가혹한 운명 ‘쥐어진 주먹’ 자신을 불구로 만든 놈을 만난 이제훈(이수연)은 복수에 찬 눈빛을 보내며 주먹을 꽉 쥔다. 이제훈, 물러설 수 없는 가혹한 운명 ‘쥐어진 주먹’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