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순재 선생 보고 새로 배워” 김영철, 촬영스탭 존중 비화 김영철은 한때 현장에서 자신의 분량을 빨리 찍기를 감독과 스탭들에게 재촉했다고 한다. 스탭들에게 무섭기로 소문난 김영철은 이순재와 같은 드라마를 촬영할 때, 이순재가 새벽에 다섯 시간 동안 기다리고 촬영했다는 것을 알게 된 순간 자신의 잘못을 깨우치며, 이후부터는 스탭들을 배려하게 되었다는 말을 전한다. “이순재 선생 보고 새로 배워” 김영철, 촬영스탭 존중 비화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