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한 게 없어요” 모둠초밥집, 아무도 몰라주는 정성에 ‘서운’ 모둠 초밥집 여사장님은 남사장님의 엄청난 정성을 제대로 알릴 수 없음에 굉장히 힘든 모습을 보이며 눈물을 흘린다. “대충한 게 없어요” 모둠초밥집, 아무도 몰라주는 정성에 ‘서운’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