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신인’ 장민호×영탁, 펭수보다 높아진 인기에 감사♥ 장민호와 영탁은 오랜 무명 생활로 힘들었던 지난 과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15년 신인’ 장민호×영탁, 펭수보다 높아진 인기에 감사♥ 썸네일